한국 청소년·청년신문

일본도 한발짝 물러났다… "중국발 입국자 3월 1일부로 방역 정책 완화 방침"

박태준 | 2023.02.27 18:05 | 조회 279
 일본 정부가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3월 1일부터 완화한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그동안 이루어졌던 중국발 입국자 전원 전수 검사 대신 일부 입국자를 특정해 실시하는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 홍콩 및 마카오발 입국자 역시 무작위 검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단 출국 전 72시간 이내에 받은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는 계속 의무로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중국발 여객기의 입국 가능 공항은 나리타, 하네다, 간사이, 주부 국제공항으로만 한정되어 있었는데, 방역 완화 조치와 함께 해제하고 중국발 항공편도 증편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를 완화하려는 데는 중국발 일본 입국자의 코로나19 양성률은 1월 말 기준 1% 미만에 그쳤기 때문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중국발 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자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 분석 결과 변이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아 정부에서는 방역 완화를 해도 문제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중국이 지난해 말 ‘위드코로나’로 전환한다고 발표하면서 봉쇄 정책을 전면 해제할 계획임을 밝히자 중국 본토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그러자 중국은 지난달 10일 한국에 이어 일본 국민에 대한 일반비자 발급을 임시 중단하는 등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하지만 같은 달 29일 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전면 해제했고 이에 발맞춰 일본 정부도 방역 완화 조치에 나섰다.


 [한국 청소년·청년신문 대학생기자단 박태준]
- 본 기사의 내용은 한국 청소년·청년신문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기자단 개인의 입장일 수 있음을 밝힙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