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청년신문

SM 엔터와 하이브 엔터 손잡았다.

백지윤 | 2023.02.12 21:16 | 조회 211
대한민국 삼대 엔터라고 불리는 엔터 중 하나인 SM을 하이브가 인수했다.

하이브는 이수만 SM 대주주 겸 전 총괄 프로듀서의 지분인 14.8%를 4천 228억 원에 인수한다고 10일에 공시했다.

이로써 하이브 소속인 방탄소년단,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프로미스나인, 엔하이픈, 르세라핌, 뉴진스와 SM소속 가수인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레드벨벳, NCT, 에스파등 케이팝을 대표하는 가수들이 한솥밥을 먹는 전무후무한 대형 기획사 탄생을 예고했다.  

하이브는 SM엔터의 인수에 대해 "양사의 글로벌 역량을 결집해 세계 대중음악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로 도약하기 위함"이라고 입장을 드러냈다.

또한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은 "하이브는 SM과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지향한 메타버스(가상세계)구현, 멀티 레이블 체제 확립, 지구 살리기를 위한 비전 캠페인과 같은 전략적 방향성게 전적으로 공감했다."면서 "하이브의 역량을 투입해 글로벌 시장에서 케이팝 위상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히며 또한 "SM은 변화가 심한 음악시장에서 한국 음악 산억을 지속 성장이 가능한 산업군으로 진화시킨 입지전적인 기업이다. 해외 시장을 개척해 현재의 케이팝이 세계로 나아가는 토대를 만들고, 전 세계인들에게 케이팝을 새로운 장르로 제시한 케이팝의 개척자"라며 이수만을 향한 존경의 뜻을 표했다.

한편, SM엔터의 이수만 전총괄 프로듀서는 SM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 선진화에도 적극 협조를 약속했다. 

[한국 청소년·청년신문 대학생기자단 백지윤]
- 본 기사의 내용은 한국 청소년·청년신문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기자단 개인의 입장일 수 있음을 밝힙니다. -